VALUE TO THE ENVIRONMENT

환경오염과 해양 미세 플라스틱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플라스틱 빨대가 우리나라에서만 연간 100억개가 소비되고 있어요. 우리나라에서만 플라스틱 빨대 하루 7,000 만개가 소비되고 있죠.


이에 따른 품목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이것들을 다시 자연으로 되돌리려면 또다른 처리 비용과 새로운 공해가 발생되며 자연회기 기간이 너무 긴 것이 문제였죠. 알고 있나요? 최초로 만들어진 플라스틱 빨대조차 아직도 분해되지 않고 있다는 걸요. 분해되더라도 미세플라스틱으로 남게 된다고 하네요. 특히 플라스틱 빨대가 뜨거운 물을 만날 경우 보이지 않는 플라스틱이 물에 녹아 들게 되는데 이로 인해 환경호르몬이 발생되어 생식기능 저해, 발달 저해 등을 일으키는 독성과 발암물질을 가지고 있어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끼치고, 장시간 햇볕이나 바람, 물, 토양에 노출시 미세플라스틱으로 분해되어 동물과 사람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주고 있대요. 그리고 제일 중요한 것은 플라스틱빨대 소재인 폴리프로필렌은 가볍고 얇아 재활용 가치가 없어 재활용 사례를 거의 찾아볼 수 없다고 하네요. 또한 최근 친환경 빨대로 각광 받고 있는 PLA 소재의 경우 특정온도와, 특정조건에서만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고 있어 바다 생물을 위한 클린 정책이 시급하죠. 그리고, 이것들을 처리하기 위한 사회적 처리 비용과, 경제적 처리 비용은 가늠할 수 없을 만큼 크다고 해요. 그래서 에코아미가 는 무한 생산이 가능하며 짧은 주기 내에 자연으로 돌아가게 할 수 있는 친한경 제품을 자연에서 답을 찾았죠. 그리고, 특화된 농촌 융복합 산업으로 육성하여 그 가치를 증가시킬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죠.


floating-button-img